저도 눈팅만 하다가 , 한달이 지난 지금 용기내어 참가해보려고 합니다~


아직 명확한 컨셉은 잡히지 않았지만. 전체적으로 묵직한 느낌의 블리자드 스타일에 한번 충실해 보려고 합니다.


^^ 무튼 다들 화이팅 하시고요~